달콤한 나의 도시
정이현
문학과지성사2006



나이 삼십 미혼의 여자들에 대한
환상.
무릇 사회적으로 결정된 나이대의 성별은 그 유무능함이나
성격 심지어는 집안까지도 고정되어 버리는 것이다.
정해져버린 그 여자들의 삶이 힘들고 외롭고 가끔 기쁘기도 한 것은
소설이기 때문이다.
결코 그렇게 많은 일들이 아니라고 하는 많은 일들이 일어나며
코를 후비면서 지나가는 눈들을 받으면서 또는 포르노를 보면서
그렇게 진지하거나 엉뚱한 생각을 하지 않는다

유치하고 불순하고 구조가 약한 소설.









'일상 > 독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0) 2006.10.31
카스테라  (0) 2006.09.07
달콤한 나의 도시  (0) 2006.09.05
vous plaisantez, monsieur Tanner  (0) 2006.09.01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0) 2005.08.05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0) 2005.08.01
Posted by Paul Jun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