初めて交わした言葉を何度も今繰り返してる
まだ昨日のことのように今も鮮やかに響いてる

町を賑わすざわめきの夜 君の肩越し照らす明りに

たった二人のただふたつだけの影
伸びた時間にじっと身をゆだねてる
そっとささやく聲が白く途切れてしまう前に
今を誓おう


まだ互いのことを全部 知らずに來た初めての冬
もどかしさを遊ぶように少しずつ近づいている

家路を急ぎ重なる靴音聞こえないように君が廣げた

傘のカ-ブに落ちた白い綿雪
溶ける時間が遙かに感じるから
君のコ-トの肩白く色を變えてく前に
明日を誓おう



君がぽつんと今つぶやいた吐息の後を
すぐに隱そうとしたかじかんだ指を
そっと握って靜かに暖めよう


(*後略 )



----------------------------------------------------------------------------------------------------




제목 白の吐息
노래 Chemistry
작사 Juve
작곡 タメオカ ソノミ
제작 Sony Muisic Artists Inc.

처음으로 나누었던 말을 몇번이나 지금 되풀이하고 있오
아직 어제 일처럼 지금도 생생하게 울려

거리를 흔드는 웅성거리는 밤
당신의 어깨 너머 비추는 등불에

단 두사람의 단지 둘뿐인 그림자
늘어난 시간에 가만히 몸을 맡겨
살짝 속삭이는 목소리가 하얗게 끊어지기 전에
지금을 맹세해


아직 서로를 전부 모르는 채로 맞은 첫번째 겨울
답답함을 즐기듯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오

집에 가는 길을 서두르는 구두소리
들리지 않게 네가 펼친

우산 밑으로 떨어지는 하얀 함박눈
녹는 시간이 아득하게 느껴지니까
당신 코트의 어깨 하얗게 바뀌기 전에
내일을 맹세해


당신이 살짝 속삭인 지금 한숨의 흔적을
바로 숨기려 했던 곱은 손가락을
살며시 잡아 조용히 녹여 줄께


(* 후략)




----------------------------------------------------------------------------------------------------





       「CHEMISTRY」

                                                                                      출처 www.chemistryclub.net



가와바타 카나메와 도친 요시쿠니.
일본 R&B 듀오.
2001년 3월 <PIECES OF A DREAM>으로 밀리언 히트를 기록하며 데뷔.
2002년 6월 월드컵 테마송 <Let's get together now>에 참가하면서 한국에 알려지게 됨.

제가 아는건 요정도..
일본에선 최고의 알엔비 듀오..지만 일본친구에게 브라운아이즈 노래 들려줬더니 가사 내용도 모르면서 눈물을 흘리며 쳄스트리 암것도 아니라며 떡실신..-_-
프로필 해석은 별로 할 필요가..-ㅅ-








'일상 >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grace kelly  (0) 2010.12.06
Anything Goes - AC/DC  (0) 2010.01.06
Dani Califonia - Red Hot Chili Peppers  (0) 2009.12.30
Living Dead Girl - Rob Zombie  (0) 2009.12.30
白の吐息 - Chemistry  (0) 2009.04.17
Posted by Paul Jun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