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uble in Tokyo

일상/일기 2009. 4. 25. 18:26





이번에 도쿄에 다녀 온 것은 사실 흐릿한 내 그리움의 정체를 밝히고자 함 이었으나..
본전도 못찾은듯 하다.
서른가까이 살면서 후회를 한 적이 거의 없는 나로서도
그냥 그렇게 좋은 기억으로 계속 남겨놓았어야 했다. 고 후회중.
어쩔수 엄찌머.
암튼 착한 울 여보 때문에 잘 갔다왔다.
휴대폰(sph-w590, 일명 소울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간단하게나마 남겨놔야지. 하고 생각중.





인천공항에서..대한항공은 비싸다..나는 JAL..아침 08:20경 출발~
월욜이라 한산한듯..




조금씩 비가 오고 있다..



나리타공항에서 3년전에 여권분실한 것 때문에 끌려갔다가(-_-;;) 꼴등으로 나옴..
케세이를 타고 나리타에서 닛뽀리로 와서 닛뽀리에서 우에노까지 걸었다..왠지 모름..




우에노 공원 정문쪽..야구장 옆 벤치에서 참 많이 잤었다..-_-



날이 별로 안좋음..



청둥오리..




야마노테를 타고 신주쿠 도착..야마노테는 그냥 별의미없이 일본 역사에서 유래하는 명칭이다..갑자기 생각나서--;;
밤근무하고 자고 밤새 깨어있었더니 초-졸려 ..얼른 잤다..

일찍 잤더니 아침 6시에 눈이 번쩍~!!
아쟈부로 출발이당~~~




요츠야역~
마루노우치센에서 난보쿠선으로 갈아타는 긴 에스컬레이터..무지하게 뛰어다니던 그 곳이다..



롯뽄기삼쵸메에서 내렸다..롯뽄기를 걸쳐 아쟈부로 내려가는 코스가 내리막이니까 이 코스를 채택-_-
아직 치우지 못한 벗꽃이..



하라빌딩..항상 맛있는 커피향이 나는.
BLDG는 빌딩이다..일본말로는 비루. 모든 건물에 무슨 BLDG 혹은 비루 라고 쓰여있음..



라이온 빌딩..



저 멀리 모리타워가 보인당..









휴게시간..여기 공원에는 항상 서양 아이들이 나와서 논다..



도쿄타워가 보인다..가까이 가면 정말 별것없는..-_-
연말에는 도쿄타워를 이용한 소소한 이벤트가 열린다..
작년에는 무지개빛 이었다나..티비에서 봤는데 뭐때문인지 기억이 안남..



롯본기로 다시 올라가는 길~





AXIS 앞 노상..일본여자들은 엉덩이가 꽉 끼게 바지를 입는다..
아무도 신경안쓰는데 나 혼자 매번 무지 민망..
(이건 어쩌다 찍은거지-_-)




롯본기 동키호테가 보인다..옥상의 놀이기구는 넘 위험해서 조형물로 전락함..





다시 아쟈부쪽으로 내려가는 길..고급 학교와 싱가폴 대사관이 있다..



좌측으로 가면 경비가 살벌하담..



다시 아쟈부 진입..



가끔 바자회와 플리마켓이 열리는 가운데 공원~
도쿄전역을 플리마켓이 열리는 곳마다 찾아가던 기억이..참 싱그러운 청춘..이랄까..훗
-_-




아쟈부쥬방의 특징이라면..
포르쉐 카레라가 년식별, 시리즈별로 굴러다니는걸 볼수 있다..-_-
멀쉐리벤츠나 베엠베시리즈는 싼 축에 속한다..
알파로메오도 상당히 보급되있다..




이쁜 가게..분기마다 대문을 바꾼다..








이 길로 곧장 100미터만 올라가면 한국대사관이다..
영사관은 좌측으로 걸어서 20분정도 더 간다..






아쟈부쥬방점 요미우리 신문사..



주 거래처인 우체국-ㅅ-




롯뽄기 츠타야..비행청소년 처럼 학교안가고 매일 여기서 놀았다..;;



롯뽄기 역 주변..



롯뽄기역 사거리..
시부야, 신주쿠 다음으로 검문검색이 심하다..왠 검문검색을 시도때도 없이 하는지..
일본에선 눈썹밀고 다닙시당~




롯뽄기 역 내..



부지런히 걸어서 하라주쿠로 이동..롯뽄기에서 하라주쿠까지 걸으면 사오십분 걸림..
시부야까지는 삼사십분~
하라주쿠, 시부야, 오모테산도 한번 왔다갔다 하는 거리밖에 안됨..
걸으면 많은걸 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레인보우브릿지 2번왕복 도보로 건넜음..편도 1시간 걸림..--)



어쩌다 찍은거지..?--;;




하라주쿠 큰 사거리 롯데리아 옆에 보면 라디오 녹음하는 곳이 있다..
푸리마베라..이상한 츄파츕스 머리한 애들 라디오 생방송중..마츠모토 쥰을 여기서 본 적이 있다..쿨럭..




비가 와서 신주쿠로 컴백..
신주쿠 프린스호텔로 쭉 올라와서 신오오쿠보 가는 길에 있는 돈키호테에 들려..


울 시로군용 로얄키튼..2kg에 3,940엔~!!!!
상상초월 초비싸당..



날 멀리하는 시로군을 위해서 준비한 '마따타비50회'!! 천엔이었나..?;;


다음날..맑게 개였다^^



신주쿠역으로 으쌰으쌰~




도쿄역에 도착~!!
공사중..






고쿄히가시공원..커다란 백조가 일광욕중..ㅎㄷㄷ
왕족이 뭐라고 아직도 이런 해자까지 있는 곳에 사는건지 모르겠음..






가만히 있다보면 여기가 서양인지 모를 정도로 절반이상이 서양사람임..
아는 사람이 아는 어떤 서양인이 그랬다..'아시아는 일본과 그 주위에 자질구레한 여러나라들' 이라고..







나와서 유라쿠쵸로 걷는중..숙자횽들은 날 적으로 아나보다..자꾸 쳐다봄..나 집있는 사람이거든요..ㅜ



유라쿠쵸역 긴자 bic 카메라에 들른바
리얼라 에이스 36X3세뜨 2,280엔~!!!
ㅎㄷㄷ...살수가 없다..

깨져버린 스카이라이트 대용으로 겐코 유브이 필터 1,380엔에 구입..




저녁은..안습ㅜ

마지막날은 오카치마치에서 닛뽀리까지 도보로 이동..
우에노동물원을 끼고 뻗은 길이 너무 좋아서 연신 셔터질~
걸으까 어쩔까 한참 고민했는데 넘 좋았당..



넘 일찍 공항에 도착..귀국행 JAL..
귀국할때도 역시 끌려가서 검사받고..늦게 떠서 버스놓칠까봐 내내 승질내면서 겨우 집에 도착-_-v

혼자 바둥대다가 뭐했는지 기억도 안남은채 돌아왔다..
인사이동 소식도 겨우 들어서는 부랴부랴 휴가 또 내고..
이러다 짤리는거 아닌지..-_-
계획성 있는 여행을 합시당~~










'일상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의교회 수영장  (0) 2009.08.15
Coldplay-Left Right Left Right Left  (0) 2009.05.22
Trouble in Tokyo  (3) 2009.04.25
블로그..?  (0) 2009.04.10
시간은 미친듯이 빨리 흘러간다.  (0) 2009.01.01
직업인으로 살기  (0) 2008.11.17
Posted by Paul Ju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004 2009.04.27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절반 이상이안떠요 ㅠㅠ

  2. 즐거운하루이야기 2009.04.28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쟈부로 출발이라 부터해서 어쩌다 찍은거지 까지 사진이 안뜨네요 ^^